앙드레 드랭(André Derain), 그리고 야수파(Les Fauves)


Portrait of Matisse

앙드레 드랭(André Derain),

그리고 야수파(Les Fauves)

안녕하세요~

남쪽에는 이미 꽃봉오리가 피어오르고 있는

점점 따스해지는 봄날이네요~

그러고 보니 며칠 전에 부산에 다녀왔는데

그때 보았던 동백꽃이 떠올라요~

빨간 꽃잎에 노란 암술과 수술이 아주 인상적이었던

그리고 아마 2017년 들어 처음 만난 야생화라

더더욱 기억에 남았던 것 같아요~

네~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립니다

The Bridge, view on the river

네~ 오늘이 바로 춘분입니다~

'낮의 길이와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날'

이라고 학문적으로 이야기하면 차암~ 재미없겠죠?

춘분 하면 역시

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려 하는 날

정도의 느낌일까요? ㅎㅎ

Bacchus dance

오늘 소개해드릴 작가는 에드가 드가만큼이나 반복적인 이름을 가진 작가

안드레 드랭(André Derain)입니다~

앙리 마티스(Henri Matisse)와 함께 야수파 화가의 대표주자로 매우 유명한 작가이지요~

앙리 마티스의 그림은 지난번에 소개해 드렸죠?

그리고 오늘 포스팅의 시작을 여는 그림 속 주인공이기도 하고요^^ ㅎㅎ

Estaque

1880년 6월 10일에 태어난 안드레 드랭은

장식 미술가이자 판화가, 일러스트레이터이기도 했어요

그리고 그는 1900년 기차에서 모리스 드 블라맹크(Maurice de Blaminck)를 만나고

1901년 루브르에서 앙리 마티스를 만나며,

야수파 화가들과의 교우가 시작되었다고 하네요~

Charing Cross Bridge

그리고 그는 1900년부터 블라맹크와 같은 작업실을 쓰고

반 고흐와 폴 세잔의 영향을 받으면서

그의 작품세계가 점점 펼쳐지기 시작했어요~

그리고 1905년 마티스와 함께 지중해변 작은 마을인 콜리우르에서 작업을 하며 보냈고,

그 해 가을!

살롱 도톤느에 마티스, 블라맹크와 함께 한 전시에서

드디어 야수파(Les Fauves)라는 명칭이 등장하게 됩니다.

The Port of Collioure

사실 야수파라는 이름은 좀 재미나게 등장했는데요

1905년 살롱 도톤느(Salon d'Automne)의 7전시실 벽에는

지금 우리가 이야기하는 야수파 화가들

마티스, 드랭, 블라맹크 등등 많은 화가의 그림이 걸려있었고

그 홀의 가운데에

고전주의 양식의 프랑스 조각가 마르케의 소년 두상이 놓여있었는데요

그때 평론가였던 루이 보셀(Louis Vauxcelles)이 이 장면을 보고

"야수의 무리에 있는 도나텔로!"

라 비평을 쓰면서부터

야수파라는 명칭이 시작되었다고 해요~

Landscape near Chatou

마치 야수들처럼 보일 정도로

야수파 화가들 그림의 색감은 강렬하죠~

더군다나 이런 양식의 그림을 처음 본 사람들은

강렬한 터치와 색감이 화려함을 넘어서 혼란스러워 보일 정도일 테니까요 ㅎㅎ

지금의 시점으로는

매우 멋진 네이밍 센스 같고요~ ㅎㅎ

Figures from a Carnival

오늘 하루도 벌써 저녁이 되어가네요~

여러분 모두 곧 있으면

맛있는 저녁을 드시는 시간이 되겠군요~

그럼 편안한 저녁 되시고요~

내일 또 찾아오겠습니다~~~~~

2017. 3. 21

동성갤러리 큐레이터

임 태양

Reference : wikiart.org

The basin of London

추천 게시물
게시물 게시 예정
다음에 다시 확인해주세요.
최근 게시물
보관
태그 검색
공식 SNS 페이지
  • Facebook Basic Square
  • Twitter Basic Square
  • Google+ Basic Square

 

©  by Dongsung Gallery. ALL RIGHTS RESERVED

Tel. +82 (0)2 723 6577   E-mail. artlove21@naver.com   Adress.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길 20-3

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