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랑과 전쟁, 알마 쉰들러(alma schindler) 2


​Self-portrait (Fiesole)

​사랑과 전쟁, 알마 쉰들러(alma schindler) 2

안녕하세요

어제 소개해드린 이야기에 이어서 오늘은

오스카 코코슈카(Oskar Kokoschka)의 이야기를

소개해드릴텐데요!!!

​Lyon

1912년 4월 어느날, 코코슈카는 알마라는

여인과 운명적인 만남을 가지게 됩니다.

코코슈카는 알마와의 만남에 대해 친구에게 이렇게 말을 했는데요!!

“나는 첫눈에 그녀에게 완전히 매혹되었어.

​그날 저녁 이후 우리는 떨어질 수 없는 지경이 되었지”라고요!!

<코코슈카와 알마의 이중 자화상>

그는 위의 작품인 <코코슈카와 알마의 이중 자화상> 이라는

작품을 그려 알마와 자신의 관계의 사랑의 증표를 보여주었는데요

당시 코코슈카는 27세의 청년이었고,

​알마는 그보다 일곱 살많은 34세였습니다.

코코슈카는 알마에게 계속 청혼을 했는데요!!

하지만 그녀는 그의 청혼을 받아드리지 않고

Bride of the Wind

코코슈카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.

“당신이 후세에 남을 만한 걸작을 만들 수 있다면 그때가서 결혼할게요”

일단 그를 떼어놓고자 했던 말이지만

이 말은 코코슈카의 예술혼에 불을 지르는 시발점이 되었다고 하는데요

그 뒤, 코코슈카는 알마의 말을 진실로 믿고

밤낮을 가리지 않고 노력하여<바람의 신부>라는 작품을 남기게 되었는데요

Two Nudes (Lovers)

하지만 바람의 신부를 자세히 들여다보면

​알마는 잠에 취한 듯 약간 나른해 보이고 편안해보이지만

​그 옆에 누워있는 코코슈카는 마치 사랑의 끝을 예감이라도 하는 듯이

두 눈을 공허하게 뜬 채 허공을 응시하고 있습니다.

알마가 언젠가는 자신을 떠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으로

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코코슈카의 모습이

격정적인 붓놀림을 통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습니다.

Self-portrait

결국 코코슈카와 알마는 헤어졌고 코코슈카는 헤어진 충격과 질투로

견디지 못한 채 1914년에 제1차세계대전이 발발하자 군에 자원입대를 했다고 합니다.

하지만 이 전쟁에서 그는 머리를 다치는 부상을 입게 됩니다.

병원에 입원한 코코슈카는 치료를 받는 동안에도 알마를 잊지못했고

그녀와 똑같은 사이즈의 인형을 만들어서는 그녀가 입던 옷을 입히고

그녀 대신 한 침대에 같이 자고, 같이 산책에 나서는 등 이상행동을 보였다고 합니다.

코코슈카는 부상에서 회복 된 후 위에 보시는 작품인 <자화상>이라는 작품을 남겼는데요

사랑이 주는 아픔이 그에게 얼마나 아프게 다가온걸까요

그녀를 향한 그의 사랑이 눈에 보이는 듯하네요

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

동성갤러리 큐레이터

이수정

Reference: wikiart.org

그림 속 사람의 권리(문국진)

추천 게시물
no-posts-feed.on-the-way
no-posts-feed.stay-tuned
최근 게시물
보관
태그 검색
공식 SNS 페이지
  • Facebook Basic Square
  • Twitter Basic Square
  • Google+ Basic Square

 

©  by Dongsung Gallery. ALL RIGHTS RESERVED

Tel. +82 (0)2 723 6577   E-mail. artlove21@naver.com   Adress.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길 20-3

Link